얼마 전부터 옴니아를 쓰고 있는지라 윈도우즈 모바일용 소프트웨어를 이것 저것 탐방하고 있는데요, 지도 프로그램으로 쓸만한 걸 찾다가 True map이란 걸 찾았습니다. (2.1버전) 아직 우리 나라에 윈도우즈 모바일이 널리 퍼지지 않아서인지 참 쓸만한 프로그램이 별로 없는데 이거 참 좋네요.

야후/구글/네이버/파란/다음의 지도 중 원하는 걸 선택해서 지도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다음을 참 안 좋아라 합니다만, 지도는 다음이 좋네요. 특히 확대를 많이 했을 때 파란 지도는 건물 이름이 나오는 반면, 다음 지도는 상호가 나옵니다. 우체부가 아니고서야 빌딩 이름보단 상호를 많이 쓸 텐데요, 적어도 도산 공원 근처를 찾아 봤을 땐 다음맵만이 제 구실을 한다고 볼 수 있을 듯 하네요.

아 그리고 GPS를 이용해 주변 검색도 쉽게 할 수 있고, 야후의 주변 검색 서비스도 연동이 된다고 합니다. (사용해 보진 않았음) 잘 아는 동네에서야 쓸 일 없겠지만, 모르는 동네 가실 때는 많은 도움이 될 듯한 프로그램입니다. (당연하지만, 인터넷에서 지도를 다운 받아 보여주기 때문에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합니다.)


핸드폰에서 화면 캡처 같은 기능이 되면 좀 어떻게 보이는지 대충 보여 드릴 텐데 ㅡ.,ㅡ 디카로 핸드폰 화면을 찍어 올리긴 너무 번거로워서 생략합니다..ㅎㅎ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우진 2009.01.2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걸어주시고 좋은 평가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스크린샸은 mymobiler 툴을 사용하시면 PC에서 편리하게 잡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mymobiler.com 참조하시기바랍니다.

역시 올해 모바일계의 가장 큰 이슈는 - 작년의 iPhone 출시에 이어 - iPhone 3G의 출시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전 글에도 썼듯 Apple의 App Store에서는 이미 6천만 건이 넘는 다운로드 회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App Store로 인해 Apple이 버는 돈도 상당히 쏠쏠한 걸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자극을 받은 google도 Android를 위해 App Store와 비스무리한 개념의 Market이란 걸 만들 거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앉아서 돈 벌게 해주는 App Store>


Microsoft에서 최근에 나온 채용 공고를 보니 아무래도 App Store 같은 걸 만들고 사업 모델을 만들 사람을 뽑는 것 같은데. 이번엔 Windows Mobile의 Microsoft에서 비슷한 걸 만들 생각인가 봅니다.


이런 뉴스들을 보다 보니 올해 3월 말에 해외 워크샵 갈 때 오가는 비행기에서 읽은 Catalyst Code란 책이 떠오릅니다. 사전을 찾아 보면 Catalyst는 "촉매"라는 뜻이라고 나옵니다. A와 B가 만나서 어떤 (화학적) 반응을 일으킬 때 이 반응을 더 수월하게, 더 쉽게 일으킬 수 있게 해주는..뭐 그런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책에서는 Microsoft의 "Windows"같은 걸 사례로 드는데요. 윈도우즈가 성공한 이유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과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사람들. 이 두 집단의 수요(or 욕구)를 잘 파악하고 교묘하게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해서 프로그램을 만들어 팔기도. 프로그램을 사서 쓰기도 편한 환경을 조성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ebay와 마찬가지로 App Store 역시 정확히 이 얘기에 부합하는 사례라고 볼 수 있는데요. Apple에서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팔고 싶은 사람과 - 좀 쓸데 없는 걸진 몰라도 - 멋들어진 iPhone으로 이러저러한 프로그램을 사서 쓰고 싶은 사람. 이 두 부류의 욕구를 조화시켜서 하나의 장터를 열었고, 이게 Catalyst가 되어 엄청난 반응을 일으키게 됐습니다.

먼저 SDK를 개발자들에게 뿌려서 App Store가 생기기도 전부터 열심히 프로그램을 만들게 하고. App Store란 걸 열어서 서로 사고 팔게 만들었습니다. 이제 App Store에서 프로그램을 구매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시장이 커지는 셈이니 SDK로 개발하는 회사가 늘어나고. App Store에서 구매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늘어나다 보니 사서 쓰는 사람도 많아지고. 이런 선순환의 고리가 계속해서 App Store라는 플랫폼을 점점 더 키우게 되는 거죠.



Apple의 OS X가 실패한 이유는 - Apple 팬들에겐 죄송합니다만 Windows랑 비교해 보면 실패는 실패죠 - Windows에게 "대세"의 자리를 뺏겼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을 겁니다. 위에서 말한 선순환의 고리가 거꾸로 뒤집은 악순환의 고리가 되는 거죠. OS X를 쓰는 사람이 별로 없으니 프로그램 만드는 사람도 없고. 프로그램을 사서 쓸 수가 없으니 점점 더 OS X를 쓰는 사람이 줄어 들고..

하지만 이번엔 Apple도 App Store라는 걸 통해 훌륭하게 "대세"의 자리를 꿰 찼습니다. 이 자리를 google이나 Microsoft가 빼앗을 수 있을지.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승패를 좌우하게 될 어플리케이션 전쟁.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까요.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곳 저곳에 다른 버전이 몇 개 올라왔는데 Gizmodo에 올라온 게 제일 나은 것 같아 가져 왔습니다. Gizmodo원문에도 있었지만 배경음악이 상당히 수면을 유발하니 보다가 졸지 않도록 조심을..



댓글 달린 걸 보면 뭐 좋은 평가는 (있긴 하지만)별로 없습니다. 이유는..
1. 어쨋든 iPhone (또는 Apple 제품)이 아니잖아. 따라는 했는데 iPhone만 못하다.
2. Windows Mobile은 정말 싫다.
3. 버튼이 너무 작다. (동영상 중간에 몇 번 안 눌리는 게 나오죠)
4. 반응이 느리다.

결론은..실망스럽다. iPhone 계속 쓸거다.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