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즐겨 보는 Seth Godin의 블로그에서 오늘 "Looking for Yes"란 글을 봤습니다. No라고 대답할 이유를 찾지 말고, Yes라고 대답할 이유를 찾으라는 내용인데요. 정말 많은 공감이 갑니다.

 저는 Seth Godin이 말한 것과는 조금 다른 상황에서 "Looking for Yes"를 얘기하고 싶은데요. 왜 어디에나 뭐만 할라 그러면 이런 말 하는 사람들 있잖아요.

"그 사람들은 원래 그렇기 때문에 어쩔 수 없습니다."
라든지.

"그건 원래 규정이 그렇기 때문에 할 수 없습니다."
라든지.

"예전부터 그렇게 해 왔기 때문에 바꿀 수 없습니다."

 뭐 이렇게 이상한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안 된다." "못 한다." 이런 얘기를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근데 이런 사람들은 다른 일도 잘 처리를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왜 그럴까나..

 CLAMP의 XXX Holic이란 만화에 보면 이런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쌍둥이인데, 언니는 항상 뭘 해도 안 됩니다.  서빙 알바를 해도 접시를 깨트리고, 다치고, 요리를 해도 다치고.. 알고 보니 쌍둥이 동생이 항상 언니한테 "언니는 xx해서 안돼." 라는 말을 하는데, 이 말들이 언니를 실제로 조종하게 되는 거죠.

 마찬가지로 언제나 안 된다. 할 수 없다. 어쩔 수 없다..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가 평소에 하는 말이 자기 자신을 제약하고 있을 거고. 그러니 매사에 일을 잘 처리하지 못하는 게 아닐까요?



 근데 또 보다 보면 재밌는 게, 이 사람들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이런 고정관념의 대부분이 거짓이라는 겁니다.

- 원래 꽉 막혀서 말도 안 통하는 사람이라고 들었는데 직접 얘기를 해 보니 아주 생각이 열린 사람이고
- 원래 규정이 그래서 내 아이디어는 실행할 수 없는 줄 알았는데 직접 알아 보니 그런 규정 없다 그러고


 그래서 이런 사람들이 안 된다. 안 된다. 그러던 일을 내가 직접 해 보니 다 되는 겁니다. 왜 그럴까요? 제 생각엔 "된다."라는 생각이 정말 그 일을 "되게" 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사고의 시작을 "안 된다"는 가정에서 시작한 사람들과 "된다"라는 가정에서 시작해 어떻게든 되게 할 방법을 찾은 사람. 그 결과가 다른 건 너무나도 당연하지 않을까요?

 특히나 무슨 물리적으로, 화학적으로 불가능한 일도 아니고. 회사 내의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일인데 세상에 안 되는 게 어딨겠습니까. 할 방법을 찾으려면 얼마든지 방법이 있죠.



 갑자기 맨 처음에 쓴 Seth Godin이 쓴 글과 동일한 결론을 내려 보자면. 누가 뭘 시키든. 요청하든. 아니면 내가 뭘 하고 싶든지 간에. 그게 안 되는 이유를 찾지 말고 그게 되는 이유를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뜻이 있는 곳엔 항상 길이 있게 마련입니다.

음.. 갑자기 짐 캐리가 주연했던 영화 예스맨이 떠오르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즐겨 보는 Seth Godin의 블로그에 이런 말이 써 있더군요.
The secret to being the best in the world is to make the 'world' smaller.
물론 지구를 축소시켜라..이런 얘기는 아니고. 자신이 세계 제일이 될 수 있는 틈새를 찾아내라는 것이죠.

당연한 말이지만 아직도 세계 전부를 향해 마케팅을 하고, 세계의 모든 사람을 고객으로 삼으려 하는. 인류 모두를 타겟 (이런 건 사실 타겟이 아니지만)으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제발 집중 좀..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쓰 고딘의 블로그에서 아..참 맞는 말이다 라고 생각해서 옮겨 봅니다.

당신 회사의 영업부 직원들, 아니면 고객들이 당신한테 가격을 낮추라고 압박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건 사실이 아니다.

당신은 제품(또는 서비스)이 고객에게 제공해 주는 가치를 높여야 한다. 사람들이 당신에게 돈을 지불하지 않는 것은 제품(또는 서비스)이 충분한 가치를 제공해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지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 아니다.

당신은 스스로 원하지 않는 한 commodity를 팔고 있는 게 아니다.

참 맞는 말인 것 같습니다. 물론 가격 대 성능비도 중요하지만 가격이 싸다고 해서 쓸모 없는 물건을 사거나, 정말 필요한 물건을 비싸다고 안 사는 경우는 별로 없지 않나요? 이 말은 (온라인) 게임에도 그대로 적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게임이 제공해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는 바로 "재미" - 그게 노가다에서 오는 재미든, 심오한 컨트롤에서 오는 재미든, 길드원과의 커뮤니티에서 오는 재미든 뭐든 간에 - 겠죠. 돈을 못 버는 - 또는 유저가 없는 - 게임은 어떤 핑계를 댄다 하더라도 결국 재미가 없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픈 베타 기간엔 모든 게임이 기본적으로 완전히 무료입니다. (시간과 노력은 뭘 하든지 투입해야 하는 것이므로 제외) 하지만 공짜라고 해서 재미 없는 게임을 하는 사람은 없죠. 반면 마비노기같은 게임은 월 정액도 끊고, 캐릭터를 환생시킬 때마다 캐릭터 카드를 돈 주고 사야 하고, 애완동물도 돈 주고 사야 하고...하지만 많은 골수 유저들이 한 달에 수 만원을 내면서 이 게임을 합니다. 왕년에 리니지나 리니지2 역시 월 정액을 끊고 아이템을 사기 위해 속칭 현질을 몇 (십,백)만원씩 해야 정상적인 게임 플레이가 가능했지만 수많은 사람들이 기꺼이 그 돈을 지불하고 게임을 했습니다.

왜?

재밌으니까.

마비노기가 과도하게 지출을 유도한다느니, 돈에 미쳤다느니. 리니지는 노가다 게임이고 구시대적이느니, 엔씨는 현질을 조장한다느니. 이런 비판이 모두 공허한 이유는 단 한 가지. 그래서 어쩌라고 사람들이 재밌다고 기꺼이 돈을 그만큼씩 써 가면서 하는걸.

요새 온라인 게임을 하는 사람들 입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말이 이 말인 것 같습니다.
아 진짜 할만한 게임이 없다. 재밌는 게임만 나오면 정말 돈 내고 해 줄텐데...
저 역시 그렇습니다. 요새 온라인 게임 정말 돈 내고 - 아니 공짜라 하더라도 - 하고 싶은 게임이 없습니다. 외국 제작사든 국내 제작사든. 되도 않는 엉터리같은 게임 같지도 않은 것들을 "배설"해 낼 것이 아니라 정말 "재미"에 집중해서 할만한 게임을 많이 내 줬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에 Seth Godin의 블로그를 우연히 발견해서 rss를 구독하고 있는데, 몇 년 전에 책에 썼던 리스트에 몇 가지 더 추가해서 "What Every Good Marketer Knows:"라는 리스트를 올렸네요. 몇 가지 옮겨 봅니다.



- 약속을 하고 그 약속을 지키는 것은 브랜드를 만드는 좋은 방법이다.
- 마케팅은 제품이 만들어지기 전에 시작된다.
- 당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시장에서는 당신의 제품에 대한 대화가 오간다. 좋은 마케팅은 좋은 얘기가 오가게 하는 것이다.
- 사람들은 "필요한" 것이 아니라 "원하는" 것을 산다.
- B2B 마케팅은 자신이 산 물건에 대해 돈을 내 줄 회사를 갖고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B2C 마케팅이다.
- 모든 사람을 위한 제품은, 아무에게도 쓸모가 없다.
- 좋은 마케터는 측정한다.
- 한 명의 실망한 고객은, 열 명의 감동한 고객과 같은 가치를 가진다.
- 역사상 어느 때보다도 부자가 많으며, 이 사람들은 다른이들과 다르게 취급받고 싶어 한다.
- 고객을 직접 관리하는 조직은 미래를 위한 좋은 자산을 갖고 있는 셈이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