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를 Business Week에서만 봐서 몰랐는데 Wall Street Journal에 이런 얘기가 나왔었네요. 중요 내용만 간단하게 옮겨 봅니다.

원문 : http://online.wsj.com/article/SB120776803032602423.html?mod=technology_main_whats_news


루퍼트 머독의 News Corp.가 (여기서 Wall Street Journal도 소유하고 있죠) MS와 손잡고 야후를 인수하려고 준비중이라고 한다. 인수 자금의 일정 부분을 News Corp.에서 부담한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MSN과 Yahoo 그리고 MySpace라는 초대형의 세 서비스가 한 지붕 아래 들어가게 된다. MS와 News Corp.가 함께 야후를 인수하게 된다면 세계에서 제일 큰 Social Network, 온라인 뉴스, 이메일 서비스 가 한 곳에 모이는 것인 만큼 광고주들은 원스톱으로 광고를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하지만 셋이 합쳐지는 것은 둘이 합치는 것보다는 훨씬 복잡하고 주주들도 이런 복잡한 계산은 하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합병 후에는 항상 조직 통합이나 인프라 통합 같은 과제들이 뒤따르게 될텐데, 이것 역시 셋이 하는 것이 둘이 하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다.

원래 News Corp.가 야후에게 손을 뻗쳐 MS의 공세를 막아주는 구세주가 될 것 같다는 얘기도 나왔고 실제로 몇 차례 협상을 진행하기도 했는데, 이 협상이 진전이 없어서 중단된 상태고 몇 주 전부터 News Corp.가 MS 측과 접촉해 왔다고 한다.

야후는 현재 Time Warner의 AOL과 합쳐 MS의 합병 시도를 막으려고 하는데, 문제는 AOL이 MS보다 주주들에게 더 매력적인 상대라고 보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MS와 합병을 해야 주주들이 단기적으로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 야후의 대주주 중 하나인 Legg Mason 사의 Bill Miller가 화요일의 인터뷰에서 야후가 MS와의 합병을 대체할만한 대안을 모색하는 것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언급했고, 또다른 야후의 대주주는 AOL과 합치든 구글과 제휴를 하든 어쨌든 단기적으로는 MS와의 합병만큼 수익을 주지 못한다고 했다.

그렇다고해서 MS가 야후의 주주들을 완전히 사로잡은 것도 아니다. MS는 주주들로부터 대리투표권을 얻어내서 야후의 이사회를 갈아 엎겠다고 했는데 야후의 대주주들이 MS가 더 높은 가격을 제안하지 않는 이상 대리투표권을 넘겨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다.

AOL과 야후의 합병도 아직 몇가지 더 합의해야 할 사항이 많이 남아 있긴 하지만, 어쩄든 성사되기만 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큰 웹사이트 간의 합병이다. 그리고 AOL로써도 야후와 협상을 진전시킬 이유가 있다. AOL은 2000년에 Time Warner에 인수된 이후 가치가 계속 하락해 왔기 때문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필요하다. AOL은 인터넷 전화 연결 서비스가 시장성을 잃은 이후 온라인 광고쪽으로 눈을 돌렸는데, 2007년 광고 매출 성장이 2006년의 13%에서 10%로 떨어졌으며, 2008년 1분기 역시 잘 해야 -는 되지 않는 정도일 전망이기 때문이다.



휴우..Wall Street Journal은 폰트가 참;;읽기가 불편하네요..긁어서 다른 데 붙여서 봤습니다. ㅋㅋ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