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정확히는 SCE : Sony Computer Entertainment)가 인도에 개발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인도 현지에서 PS용 게임을 개발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역시 "비용"입니다. 기사에 따르면 18개월 정도의 프로젝트로 PS2 게임을 만들려면 $3~5m(우리 돈으로 대략 30~50억 정도), PS3용 게임을 만들려면 $20~30m(우리 돈으로 대략 200~300억)이 든다고 하는데요. 아무래도 인도가 인건비나 기타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상당 부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겁니다.

영국 London에 있는 개발 스튜디오에서 기술을 가져 오고, 초기에는 다른 스튜디오에 있던 개발자들을 투입해서 현지 인력들이 개발툴을 완벽히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SONY 측에서는 3년 정도 지나면 손익분기점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하네요.

인도 시장 공략을 위한 지역색이 강한 게임을 만들지, 아니면 전세계적으로 먹힐만한 게임을 만들지는 모르겠지만 언젠가는 Made in India인 PS3 게임을 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뭐 인도 사람들이 이상한 뮤직비디오를 찍기도 하지만 또 수학에 일가견이 있는 민족 아닙니까. 그 특기를 살려서 전세계적으로 IT 인력 중에 인도 사람들도 많고요. 뭐 프로그램쪽으로는 두뇌가 잘 발달한 사람들이니 자본만 충분히 투자가 된다면 인도에서도 멋들어진 게임을 만들어 내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게임이 단순히 잘 짜여진 프로그램은 아니라는 문제가 있지만.)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점심에 비스니스 위크를 보다가 Virgin그룹이 인도 모바일 사업에 뛰어든다는 기사를 봤다.
사실 Virgin..이건 뭔 듣보잡이람 이라고 생각했던게 불과 얼마 전인데
Richard Branson의 자서전을 훑어 보고 약간 뻑 간 ㅋㅋㅋ

정확히는 기억이 안 나지만 현재 Virgin그룹의 Mission이
"대기업들에게 푸대접 받는 세상의 소비자들을 구원하자" 뭐 이런 식이다.
오..정말 멋있지 않나?
최고의 인재를 길러서 뭐 어쩌구..이런 되도 않는 잡설보다 낫잖아.

기사를 읽다보니 역시 이 Mission에 부합하는 데가 많았다.

1. 우선 타겟 고객이 13~30세 (대략 4억명이랜다 ㅋㅋㅋ)
이 고객층은 Richard Branson의 말에 의하면 현재 이동통신 업체로 부터 "무시"당하고 있다.
Virgin에서 이 고객층에 대한 연구를 250명이 9개월 동안 했다는데 ㅎㄷㄷ
어쨌든 그래서 다른 회사들과 달리 이 사람들이 살 수 있을만한 가격,
$60~$120 정도의 값 싼 핸드폰을 노키아, 삼성 등으로부터 공급하겠다고 한다.

2. 부모로부터 아이들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자
인도의 부모들은 대부분 애들이 잘 때 핸드폰을 검사해서
누구랑 통화했고 어떤 문자를 주고 받았는지 검사 한다고 한다.
그리고 Richard Branson의 말에 의하면 아이들은 이것을 "아주 싫어한다".
그래서 Virgin에 가입할 수 있는 핸드폰에는 비밀번호 기능이 있어서
부모들이 멋대로 내용을 볼 수 없게 해 놨다.
(그래도 가격이 훨씬 싸니까 부모 입장에서도 꼭 손해는 아니다)


인도는 한 달에 870만 명이 핸드폰에 새로 가입한다고 한다.
시장 규모는 작년에 비해 50%가 성장했으며 2010년까지 5억명이 더 가입할 거라고 한다.
단순히 돈벌이를 위해서든, "푸대접 받는 소비자들을 구원하기" 위해서든
소비자의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Virgin이 승자가 될 것 같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Es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원 2008.04.01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 이름만 좀 바꿔도 더 크게될거같은데...

    여하튼 대단한 사람!



티스토리 툴바